이즈 코겐의 바위들

이즈 고원의 절벽으로 간 당일치기 여행

Reynald Ventura    입력

시즈오카 이토의 조가사키 해안을 따라 우뚝 솟은 험준한 절벽은 여행자들에게 신비로운 매력을 선사한다. 몇 년 전 7월 비 오는 어느 날 잠깐 들렀던 친구들과 내가 처음으로 이런 기분이 들었다. 작년 1월, 친구 한 명과 나는 해안을 따라 등산을 하기로 결정했다. 우리는 3km 짜리 등산길를 따라 하루 종일 걸었다. 카도와키 등대에 도착하기 전에 우리는 '돌탑'을 우연히 발견했다. 나는 내 자신에게 이런 생각을 했다:

이 바위들이 어떻게 다 한꺼번에 같이 있을 수가 있지?
무거워서 그런가? 아님 가벼워서 그런가?

이 바위들이 어떻게 다 한꺼번에 같이 있을 수가 있지?
균형인가? 조화 때문인가?
모양인가? 형태인가?
중력인가? 아니면 잔잔한 바람 때문인가?

이 바위들이 어떻게 다 한꺼번에 같이 있을 수가 있지?
궁금하다.

아마도 무거운 것에 대한 묵직함, 겸손함,
그리고 작은 것에 대한 믿음인가 보다.

4천년 전에 오무로 산이 폭발했다. 산더미 같은 용암이 해안으로 뿜어 나왔었다. 붉은 화산암에 침식되는 파도 때문에 이즈 코겐의 신비로운 이 절벽이 점차 생겨났다고 한다. 무한한 아름다움이 여행자를 매혹시키는 이 곳, 방문해보시길 바란다.

거기에 도착하기

JR 이토 역, 3번 터미널에서 버스를 타시면, "죠가사키구치"까지는 약 40분 정도 걸린다. 첫 버스는 9시15분, 두 번째는 11시15분에 출발한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원본의 Reynald Ventura

코멘트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