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이 신사

이토 해안의 잊혀진 풍경

John Carter   2018. 11. 14. 입력

윌리엄 아담스를 찾아 이토의 해안선을 걸으면서 나는 산 중턱에 있는 작은 신사를 우연히 발견했습니다. 비록 그것의 역사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아라이 신사의 도리이(鳥居) 아래에 발을 디딘 것은, 나를 또 다른 시대로 데려다 주었습니다. 산에 둘러 싸여 거의 잊혀진 것처럼 보였고, 그 고독은 거의 유령 같았습니다. 그날은 몹시도 흐렸지만 사당에서 본 마을의 경치는 나의 숨을 멎게 했습니다. 성난 파도가 해안을 휩쓸었고 하늘은 새들의 먹이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내 고향 바다의 소금기 어린 공기에서 숨을 쉬는것 같아 기뻤습니다. 그 신사는 작았지만, 나에게 성찰할 장소를 주었고 나는 행복감을 느끼며 떠났습니다.

이 기사가 도움이 되었나요?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 Hyunjoo

원본의 John Car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