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즈 오사키

비와코간이 꿈꾸는 벚꽃

Cathy Cawood   2019. 1. 3. 입력

가랑비가 보슬보슬 내리는 봄날의 일요일, JR 코세이선에 타고 작은 마을 마키노로 향했다. 거기로부터 비와코 북안을 따라서, 가이즈 오사키의 4킬로 계속 되는 벚꽃 가로수를 걸었다. 그것은 바로 꿈같은 광경으로, 섬세한 핑크빛 벚꽃이 푸른 호수에 비치고, 나무에 매달린 연등은 형형색색의 화려함이 감돌았다.주 말이면 상당히 혼잡했는데 평일에는 사람도 적어질 것이다. 가이즈 오사키에는 가을에도, 또 눈이 쌓이는 겨울에도 온 적이 있다. 이곳은 언제 방문해도 아름답다.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봄이 제일이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Cathy Cawo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