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쿠니 산을 등반하다

숲에서 화산암까지의 한 시간 걸린 등산

Tristan Scholze    입력

이 1,700미터 (5577피트)의 키리시마 화산의 가장 높은 봉우리이다. 거칠고 부분적으로 무너진 분화구와 카라쿠니 산의 옆면은 미국에 있는 더 크고 유명한 세인트 헬렌스 산과 비슷하다.

산기슭이 약 1,200미터 (3,937피트)에 에비노 고원에 안착해 이오 산에서 이어지는 오솔길이 잘 유지되고 있어 이 구간은 매우 온화하고 이동 길이 편리하다.

오솔길이 다양한 풍경을 지나며, 스즈키 평원에서 산꼭대기까지 한 시간도 채 안 걸린다. 거의 메마른 붉은 바위 봉우리에서, 어떤 방향으로든 멋진 경치가 보이고, 분화구 안으로 약 300미터 (984피트) 정도 떨어져 있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원본의 Tristan Scholz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