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마사지 사바이데와 티

차 한잔과 함께하는 천국 같은 휴식

Justin Velgus    입력

토호쿠의 수도 센다이에는 마사지 업소가 넘쳐난다. 가격과 서비스는 다양하지만, 나는 마사지샵 방문의 대부분이 성격이라는 한 가지가 부족하다는 것을 알았다. 사바이데와 차(サバイディ&ティー) 가게 인테리어부터 친절하고 전문적인 직원까지, 내 방문은 너무 좋아서 나는 곧 단골 손님이 되었다.

사바이데와 차 안으로 들어서면 마치 미니어처 천국에 들어선 듯한 느낌이 든다. 평화로운 배경음악이 분위기를 잡는데 반해 태국의 장식은 실내장식이 멋있게 표현된다. 가게 전체가 잘 데워져 근육이 이완되도록 하고 보다 효과적인 마사지 경험을 제공한다. 커튼이 쳐진 방의 돗자리도 뜨겁게 달군다. 한 가지 놀라운 사실은 직원들 중 아무도 태국인이 아니라 사실 모든 일본인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역시 겉은 보고 속을 판단하면 말자는 말이 이곳에서도 적합하다. 모든 직원들은 전문적으로 훈련을 받아 왔으며, 일부는 태국에서 유학을 마친 후 마사지 자격증을 취득하기도 한다. 환영하는 주인 유지씨는 태국에 열 번 이상 다녀왔고 태국의 독특한 문화를 공유하는 것을 매우 즐겨 이 가게를 열었다. 직원들은 누가 마사지를 하느냐에 따라 일본어와 약간의 기본적인 영어와 태국어를 할 수 있다. 가게는 몇몇 태국 상품들을 판매하고 있으며, 여러분이 방문하고 싶을 때 관광 정보를 제공하거나 심지어 예약에 도움을 줄 수도 있다. 하지만 여러분이 여기 왜 오셔야 하는지, 마사지를 받아야 하는지 이유를 설명해 드리고 싶다.

메뉴를 한 번 보면 그 가게가 손님들에게 제공하는 다양한 옵션과 서비스를 볼 수 있다. 아로마 오일 테라피와 발 반사요법 코스는 환상적이지만, 태국 전통 마사지는 당신의 다른 마사지 샵과 가게를 차별화시킨다. 태국 마사지는 일반적으로 몇몇 압력 포인트 기법과 혼합된 다양한 보조 스트레칭을 포함한다. 첫 번째 타이머의 경우 몸이 꽉 조이면 조금 불편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엄격한 코스는 내가 가졌던 다른 마사지보다 훨씬 더 느긋하고 느슨한 기분을 느끼게 했다. 나는 완전히 다시 힘을 얻은 기분이었다. 목표는 휴식이고 직원들은 더 많은 압박감, 특별한 요청, 그리고 서비스 시간을 약간 더 연장해 준다는 것도 명심하자. 어느 코스를 택할지 결정할 수 없다면 여러 가지 패키지 옵션이 있니 참고하고 결졍하시면 된다.

점점 빈번해지는 방문을 통해 내가 가장 즐기는 것은 진정한 서비스다. 정말 손님이 아니라 손님이 된 기분이다. 각각의 마사지를 하기 전에, 당신은 제공된 태국 스타일의 헐렁한 바지로 갈아입고 나서 발을 따뜻한 비눗물에 씻긴다. 진정 마사지를 한 후에 방문객들은 뜨거운 차와 아이스 티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차 메뉴는 대만, 중국, 태국의 차와 함께 매일 회전한다. 혹시라도 원하신다면 집에 가져가셔도 된다. 아늑한 로비에서 차를 홀짝이며, 직원들은 친절한 대화에 참여한다. 여기는 아무도 서두르지 않고 모두 느긋한 분위기를 즐긴다.

휴식을 위한 이 목적지는 편리한 시내 위치에서 찾을 수 있다. 사바이데와 차는 스케가와 빌딩(助川ビル) 3층 코토다이코엔 역에서 도보로 5분 거리에 있으며, 도시의 유명한 젤코바 나무가 줄지어 서 있는 조젠지 애비뉴에서 한 발짝 떨어져 있다. 예약은 022-261-2081로 전화하시거나 book@sabaidt.com으로 이메일을 통해 직접 예약이 가능하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끝없이 일본을 여행중인 일본 거주 한국인

원본의 Justin Velgus

코멘트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