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다이 다이칸논

언덕 위의 수호자

Justin Velgus    입력

나는 센다이에 3개월 동안 있었는데 밖으로 나가 이 도시가 제공하는 모든 멋진 장소를 여러분께 공유하는데 최선을 다했다. 그러나 도시 여기저기를 탐험하는 동안, 나는 항상 내가 감시당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학교 맨 위층으로부터 나는 교외에서 일하고, 심지어 화창한 날에 중앙에 위치한 AER 빌딩의 꼭대기에서조차 멀리 고질라 크기의 하얀 모습이 보였다. 바로 센다이 다이칸논 동상이다. 다이칸논은 일본 불교를 대표하는 건축물이다. 높이 100미터 (330피트)에 달하는 다이칸논은 시내를 내려다보는 언덕과 인접한 골프 코스에 우뚝 서 있다. 인근 호텔에 투숙하는 손님들도 불편하게 만든다고 들었는데, 특히 윗층에서 커플들이 낭만적으로 보이려고 할 때는 더욱 그렇다.

하지만 본론으로 돌아가자. 현재 세계에서 6번째로 큰 동상임에도 불구하고, 다이칸논은 종종 더 중심적이고 역사적인 지역들을 강조하기 위해 관광 안내 책자에서 제외되는 경우가 많다. 관계없는 얘기지만 믿거나 말거나 도쿄에서 하루만 가면 더 큰 불상이 있다고 한다. 아직 그 곳을 방문하지 못했지만, 센다이의 보물을 공유해보려고 한다.

센다이 역에서 30분 버스나 차를 타고 순백의 다이칸논에 다다르면 그 크기에 경외감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여러분은 다이칸논이 그녀의 팔에 몇 가지 물건을 들고 있다는 것을 금방 알아차릴 것이다. 오른손에 있는 보석은 소원을 들어줄 수 있고 왼손에 있는 물 플라스크는 지혜의 물을 상징한다. 동상 아래쪽에 있는 용의 입을 통해 들어간다.

꽤 적당한 입장료 (500엔)를 지불하면 이곳을 자유롭게 탐험할 수 있게된다. 그 전에 나는 그 동상 안이 얼마나 시원한지 알아차렸다. 그런 만큼 더운 여름날에 꼭 가시길 권하고 싶다. 바깥 더위로부터 휴식을 취하며 나는 모든 것을 안으로 가져가기 위해 여유롭게 동상 안을 돌아다녔다. 만약 거대한 슈퍼 휴머노이드 형상의 신기함이 아까 여러분을 산만하게 했다면, 지금 이곳은 역시 숭배와 성찰의 장소라는 것이 꽤 확실해졌다. 칸논은 일반적으로 일본의 여성형태로 묘사된다. 그녀는 33개의 모양이나 형태를 가지고 있고, 33개의 다른 조각들로 1층에 표현되어 있다. 이것들의 반대편에는 각각 중국의 점성술로부터 한 달을 상징하는 12개의 악령들이 있다. 다이칸논 안에 있는 모든 조각상이 제물을 받으므로 기부를 하려면 많은 동전을 가져오기를 원할 수도 있지만, 꼭 필요하지는 않으니 안심하고 둘러보시길 바란다.

거기에 도착하기

센다이 역에서 815번 또는 825번 (니시나카야마행) 또는 X910번(시에 버스-사네자와-에이고쇼마에행) - 두 경우 모두 센다이-다이코논매에서 탑승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원본의 Justin Velgus

코멘트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