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2일
9월22일

포토그래퍼 모리야마 다이도의 '도쿄' 사진 전시회

스냅샷의 장인으로 알려진 일본의 최고 포토그래퍼

Andrew C.    입력
언제: 2020년 6월 2일(화) - 9월22일(화), 00:00 - 23:59

1938년 오사카에서 출생해 포토그래퍼의 삶을 살아온 모리야마 다이도는 1960년대에 그의 경력을 시작해 오늘날 스냅사진의 달인으로 알려져 있다. 희미하고 렌즈가 초점에 맞추어 지지 않는 것을 특징으로 하고 전체적인 그의 고대비적인 스타일은 사진계에 충격을 주어왔다. 여러 해 동안 모리야마는 세계 여러 나라의 박물관 및 사진전시회에서 대규모 전시회를 열었고, 2019년 하셀블라드상 등 수많은 국제사진상을 수상했으며, 데뷔 55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미술계의 선두에서 활약하고 있다. '옹구잉'(Ongoing)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는 모리야마의 최신 컬러와 단색 작품에서 끊임없이 질주하는 렌즈를 통해 본 도쿄도시를 집중 조명한다. 모리야마 다이도의 사진 속 끊임없는 매력을 즐기시길 바란다.

휴관일 (월요일이 휴일에 해당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박물관은 다음날 문을 열고 닫는다)

입장료: 일반 700명, 대학생 560엔, 중하생 및 고등학생, 그리고 65세 이상은 350엔이다.

거기에 도착하기

야마노ㅔ 선, 쇼난 신주쿠 선 에비스 역 동쪽 출구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끝없이 일본을 여행중인 일본 거주 한국인

코멘트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