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지 신궁의 꽃창포

장마철에 꽃이 만발한 정원

Mandy Bartok    입력

5월의 끝, 일본에는 비가 온다. 그러나 그 비는 꽃창포 시즌의 때를 알리는 신호이기도 하다. 이 놀라울 정도로 아름다운 보라색의 꽃을 보는데, 내가 특별히 좋아하는 곳 중 하나가 메이지 신궁 내의 정원이다. 이 정원(메이지 신궁어원), 이 시즌 이외는 500엔의 입장료를 낼 만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5월과 6월만은 다르다. 1,500개의 꽃창포의 향연이 당신의 눈을 즐겁게 한다. 로열 퍼플에서 섬세한 라벤더까지, 형형색색의 꽃을 피우는 창포, 비를 무릅쓰고라도 나가는 것의 가치는 있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Mandy Bart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