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지징구의 홍채꽃밭

비 온 후 이른 아침

 Tomoko Kamishima   2017. 9. 7. 입력

6 월에는 메이지 징구의 내부 정원에 2000송이 이상의 홍채 (아이리스)꽃이 피어있습니다. 이 정원은 원래 에도 시대 (1603-1868)의 다이묘의 거주지였습니다. 그러나 메이지 유신 이후에 제국주의 청 (Imperial Household Agency)에 속하게 되었습니다. 메이지 천황은 찻집과 술병을 만들고 여러 가지 홍채 꽃을 심었다고 합니다.

전 비가 내린 이른 아침에 이 홍채 정원에 갔습니다. 신전에 도착할때 여전히 안개가 자욱한 안개가 낀 모습을 보았습니다. 신선한 공기을 뼛속 깊이 느꼈습니다. 파란색과 자주색 홍채로 된 섬세한 꽃잎에 아침 이슬이 맺혀 아주 아름다웠습니다.

Tomoko Kamishima의 동영상
JapanTravel 멤버
Andrew Choi의 번역

토론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