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의 하마리큐 정원

에도 시대 쇼군들을 위한 안식처

Tomoko Kamishima   2019. 2. 10. 입력

한때 다이묘, 쇼군과 일본 천황의 휴양지였던 이 아름다운 정원 속에 있는 가장 큰 연못의 수위는 인접해 있는 도쿄 만의 조수 간만을 따라 흘러간다. 연못 한 가운데 있는 찻집에 앉았을 쇼군과 그의 일행은 봄에는 벚꽃, 여름에는 반딧불이, 가을에는 보름달, 그리고 겨울에는 맑고 푸른 하늘을 바라보며 감상했을 것이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원본의 Tomoko Kamishi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