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도 분쿄구:코이시카와 코라쿠엔

도시의 색채가 흰색과 분홍색의 아름다운 캔버스

Ramon Geoffrey Evangelista    입력

일본에 사는 외국인이라면, 또 열공의 한자 학습자라면 "후락"이라는 말은 아주 연관 깊을 것이다. 대충 번역하면"나중에 즐긴다"는 의미로, 바로 이 말이 코라쿠엔 창설 당시 방침이었다. 공원을 만든 대명(무사)은, 신하든 타인이든 충분히 즐기고 난 후에야 자신이 즐긴다는 것이다. 그리고 오늘날까지 사람들은 이 공원을 사계절 내내 즐기고 있다. 특히 기막힌 것은 매년 2월이면 볼 수 있는 아름다운 흰색과 분홍색 매화꽃이다. 사실, 자신의 눈으로 보지 않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답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Ramon Geoffrey Evangelis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