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오야마자키 "간온지" 참배 ~ 그 1

토리이에서 인왕문까지

Shozo Fujii    입력

교토부 야마자키에 있는"간온지"는 "아사히 맥주 빌딩 오야마자키산장"과 같은 산 중턱에 있다. 창건은 멀리 헤이안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지만, 에도막부 말기, 그 유명한 "하마구리문의 변"의 여파로 타버리고 말았다. 그 후 서서히 재건이 진행되어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긴 돌계단을 올라가면 인왕문이 참예자를 맞이하게 된다. 이제 막 재건된 것인 만큼 인왕상도 새로운 느낌이다. 석단만은 창건 당시의 것이었을까. 폭이 좁고 너무 급해서 한번에 오르는 것은 힘들다. 산사의 운치에도 불구하고 숲이 풍성하기 때문에 한 해를 통틀어 경치가 아름다운 참배길의 옆 모습은 풍치가 있다. 여기에 온 때는 섣달도 깊어져 가는 계절이었으며, 말라가는 단풍은 정말 운치가 넘쳤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Shozo Fuj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