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쇼코쿠지" 참예 ~ 그 2

경내 산책

Shozo Fujii    입력

아시카가 요시미쓰는 쇼코쿠지를 개기하자마자 고산을 가마쿠라 고산과 교토고산으로 분할하고, 양쪽 고산 위에 난젠지를 별격으로 두는 개혁을 하였다. 쇼코쿠지는 교토 고산의 제2위이며, 융성기에는 히가시는 테라마치도리, 서쪽은 오미야도리, 남쪽은 이치죠도리, 북쪽은 카미고료 신사와의 경계까지 쇼코쿠지 영역이라는 광대한 터를 가지고 있었다. 금각사, 은각사는 이 절의 산외탑두 사찰이다. 일본 수묵화의 화풍을 확립한 화가 셋슈는 10세부터 34세까지의 청춘기를 이 쇼코쿠지에서 수행하고 있다. 사찰에서 일해 온 역활의 크기에 비해, 오늘날, 쇼코쿠지의 인기는 없고, 참배자는 드문 편이다. 경내의 고요함을 독점할 수 있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Shozo Fuj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