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ㅌ기요미즈데라의 석양

교토의 아름다운 석양 • 사이몬

Tomoko Kamishima    입력

교토의 아름다운 석양지 중 하나인 기요미즈데라의 사이몬(서문)는 일찍이 닛소우간(日想観)의 성소였다고 합니다. 지는 태양의 둥근 모양을 마음에 간직하고 극락정토(極楽浄土)를 명상하는 수행은 관무량수경(観無量寿経)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현재의 건물은 1631(寛永 8-간에이 8) 년의 재건으로, 헤이안시대 말기에는 이미 이곳에 문이 세워져 있었다고 합니다. 해질 무렵, 기요미즈데라의 서문에서 석양을 봤습니다. 천천히 해가 기울면서 서문과 삼층탑이 주홍색으로 눈부시게 빛이 납니다. 교토 분지에 펼쳐진 마을과 아득한 산등성이를 바라보며, 지난날의 도읍지에서 수행에 힘쓰는 승려들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omoko Kamishi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