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스트 하우스 교토

교토역과 가깝고 깔끔한 게스트 하우스!

Rachel Chang   2015. 7. 2. 입력

일본으로의 여행은 처음이라 '4월부터 성수기 시작'이라는 지식이 없었어요. 덕분에 2월 초에 숙소를 알아볼때 이미 저렴하고 위치 좋은 교토의 호텔들은 제가 가있을 4월초 날짜엔 이미 방이 없는 상황이였죠. 급한 마음에 게스트 하우스나 호스텔이라도 구하려 한참을 찾다가 '게스트 하우스 교토(Guest House Kyoto)'를 찾게 되었어요. 

솔직히 여행에서 모텔에서는 자봤어도 게스트 하우스는 처음이라 많이 긴장하고 갔었어요. 방도 여러사람이 자는 방밖에 없어서 여성용 7인실에서 지내게 되었는데, 혼자하는 여행에 처음 보는 여러 사람들과 자는게 과연 괜찮을까 기대 반 두려움 반이였죠.

교토역이 낯설지 않으신 분이거나 일본어를 어느정도 하시는 분들은 숙소 찾기가 어렵지 않으실거에요. 전 교토도 처음, 일본어는 전혀 못해서 생각보다 꽤 큰 교토역에서 방향을 찾느라 조금 헤맸는데, 가는 방향만 알고 나면 숙소 찾기는 어렵지 않아요. 교토역에서 도보로 15분정도 거리랍니다. :)

처음 숙소에 들어갔을 때부터 긴장을 늦추지 못했어요. 일정을 빡빡하게 짜서 바로 짐만 놓고 나와야 했는데, 문을 열자 보이던 주인 아저씨께서 꽤 무뚝뚝해 보이셨거든요.. 하지만 조금만 말 섞으며 친해지면 굉장히 친절하신 분이랍니다! :) 여기서 팁! 본래 체크인은 오후 3시부터라 그 전엔 방에 짐을 풀지 못해요. 하지만 그 전에 도착할시 미리 짐을 숙소 문 앞에 맡겨둘 수는 있답니다. 주인분들께서 봐주시기 때문에 분실 염려는 없어요. 전반적인 숙소 투어와 간단히 지켜야 할 규칙 (여러사람이 함께 머물기 때문에 서로간의 배려와 예의를 위해 있는 규칙이에요), 머물 방 안내등을 해주시기 때문에 저녁 10시전까지는 돌아와서 체크인 해야해요.

짐을 맡기기 위해 제 여권과 예약번호를 체크하고 전 그날 아라시야마를 쭉 돌고 돌아왔답니다. 10시 전까지만 돌아오면 된다고 하셨는데, 괜히 저때문에 늦게까지 접수처에서 기다리실것 같아서 7시에 돌아왔었어요. 짐은 방에 미리 갖다두셨다며 구경을 시켜주시는데, 생각보다 깔끔하게 정돈된 방과 화장실에 마음이 놓였어요. 전 냄새에 민감한 편이라 걱정했는데 깔끔해서 그런 걱정도 없었구요. 함께 머무는 분들 역시 국적과 나이는 다 달라도 서로간의 사생활을 존중해주고 배려해주셔서 좋았어요. 혹시 조금 길게 머무실 분들이라면 여성전용 방 바로 옆에 부엌이 있으니 부엌 사용도 가능하세요. 단 저녁 9시 이후엔 같이 머무는 분들께 방해될 수 있으므로 사용금지입니다. :)

개인물품이 분실될까 염려되신다면 락커도 있으니 개인 자물쇠만 가져가서 이용하시면 되요. 제 기억으로는 무료 이용이였지만 궁금하시다면 위에 링크 걸어놓은 웹사이트에 이메일 주소도 있으니 문의하시면 됩니다. 베개와 담요, 화장실에 샴푸, 린스 또한 제공됩니다. 무료 Wi-Fi와 함께 1층에 2대의 컴퓨터도 무료로 사용가능입니다. 커피와 차 역시 셀프 서비스로 본인 취향에 따라 마셔도 되구요. :) 자전거 대여도 해주신다고 알고 있는데 전 기회가 없어서 사용하지 못했어요. 시간제로 요금이 붙으니 자세한건 웹사이트 참고하시길! 수건대여와 빨래도 가능하지만 유료이므로 이 또한 웹사이트 참고해주세요. :) 통금시간은 없지만 늦게 돌아올 시에 다른 투숙객들을 위해 조용하게 지내는건 기본적인 예의겠죠? :)

주인분들은 부부로 게스트 하우스 맨 윗층에서 머물면서 관리하시는 것 같았는데, 아내분이 재일교포셔서 조금씩 한국말로 말을 걸어주셔서 더 친근하게 느껴졌어요. 참 상냥하시고 따뜻하신 분들이였습니다. :)

교토역이나 시내에서 가깝고 저렴한 가격에 깔끔한 게스트 하우스/호스텔을 찾으신다면 꼭 추천해드리고 싶은 게스트 하우스입니다! 여행할때 저렴하고 좋은 숙소는 찾기 쉽지 않으니까요~

Rachel Chang에 의해 작성됨
JapanTravel 멤버

코멘트를 남겨주세요